메뉴 건너뛰기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공지사항 내용
보도자료 게시물 내용
피싱메일과 결합한 한국형 랜섬웨어 유포
작성자 사이버안전과 조회수 1340
등록일시 2017-02-14 13:23:50 마감일
첨부파일

피싱메일과 결합한 한국형 랜섬웨어 유포

- 한국 대상 맞춤형으로 유포되어 주의 필요 -

 

한글 전자우편으로 유포된 최초의 랜섬웨어 피해 확대 예약 관련 문의, 회사 지원, 명함 제작 등의 내용이 담긴 능숙한 한글 피싱 전자우편으로 신종 랜섬웨어인 비너스락커(Venuslocker)’가 전파되고 있어 국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기존에 영문 전자우편이나 취약한 누리집에서 랜섬웨어가 유포되었던 것과 달리, 랜섬웨어가 자연스러운 한글 전자우편 형태로 배포된 것은 이번이 최초이다.

 

해당 랜섬웨어는, 암호를 풀기 위해서 가상화폐 1비트코인(현재 120만원 상당)72시간 이내에 입금할 것을 요구하며, 올해 사이버안전국 누리집에 총 10건의 비너스락커랜섬웨어 피해사례가 접수되어 수사 중에 있다.

 

비너스락커랜섬웨어는 2016. 12. 말에 비트코인 지불을 위한 한글 안내 화면을 도입하여 최초로 국내에 유입되었고, 올해 1월 중순에는 악성코드 분석을 방해하기 위해 소스코드를 읽기 어렵게 바꾸었으며(난독화 기능 추가), 2월에는 국내 맞춤형으로 .hwp의 확장자를 가진 한글문서 암호화 기능을 추가하는 등 성능이 계속 진화되고 있다.

 

특히 해당 랜섬웨어는 연말정산(2016. 12.), 인사발령(2017. 1.), 구인구직(2017. 2.) 등의 특정 시기에 맞춰 각기 다른 내용으로 유포되었으며, 기존 랜섬웨어가 특정 누리집을 통해 다중의 접속자에게 유포되었던 것*과는 달리 고도화된 피싱 전자우편과 결합하여 다수의 공공기관과 금전 지불 능력이 있는 소상공인에 맞춤형으로 배포되었다.

 

또한 유포 자가 피해자와 전자우편 답장을 주고받는 등 기존 사례와 차별화된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특히 자연스러운 한국어를 구사한다는 점에서 한국인이 범행에 가담한 정황이 포착된다.

 

랜섬웨어 예방을 위해서는, 중요한 자료를 별도의 외부 저장장치나 인터넷에 백업을 해야 하며, 출처가 불명확한 전자우편의 첨부파일은 실행하지 않아야 하고, 신뢰할 수 없는 누리집을 통해 내려 받은 파일 실행에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운영체제, 인터넷 익스플로러 등 소프트웨어를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여 사용하고, 보안 프로그램을 반드시 사용하되, 필요시에는 랜섬웨어 전용 백신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경찰청은, 해당 랜섬웨어에 대한 동일 신고 사건을 병합하여 수사에 착수했으며, 랜섬웨어 피해 사례 및 대응 요령을 지난 23일자로 사이버 캅앱 및 사이버안전국 누리집에 게시하였고, 이후에도 유사 사례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랜섬웨어 예방정책을 국민에게 적극 홍보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 및 민간 보안업체와 협력하여 관련 동향을 신속히 파악할 예정이다.

 

담당: 사이버안전과 경정 김상순(02-3150-0252)

 

넓게 듣겠습니다, 바르게 알리겠습니다